최근 유가인상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주가가 다시 하락세로
돌아선 가운데 증권사들이 담보부족계좌의 추가정리에 적극 나섬에
따라 미수금 및 미상환 융자금 등 악성 외상거래대금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2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현재 이들 악성매물은 미수금이
1천8백61억원, 미상환융자금이 3천7억원 등 모두 4천8백68억원으로
반대매매 물량의 결제일이었던 지난달 12일의 7천4백60억원에 비해
2천5백92억원(34.7%)이나 격감했다.
미수금과 미상환융자금이 4천억원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2.12"증시안정화 대책 당시의 4천6백1억원을 기록한 이후 무려
11개월여만에 처음이다.
이같은 현상은 증권사들이 최근 주가가 계속 하락세를 보이자 늦어도
올 연말까지 담보유지비율 1백30%미만인 계좌와 부동산담보 등 변칙담보를
잡고 반대매매를 유예한 계좌를 정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이들 계좌에
대한 추가정리를 서두르고 있 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주가상승에 걸림돌로 작용해왔던 미수금과
미상환융자금은 올 연말께에는 1천억원이내로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이처럼 악성매물이 격감하고 있는데도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
17일 현재 1조1천6백63억원으로 지난달 12일의 1조3백15억원보다 오히려
1천3백48억원(13.1%)이나 늘어남으로써 증권사들이 주가하락속에서도
신규 신용융자를 계속 내주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증권전문가들은 이와 관련, "최근 고객예탁금이 다시 1조6천억원대로
격감하고 있는 등 증시주변 자금상황이 악화되고 있는데도 증권사들이
한편으론 악성매물의 정리를 서두르는 반면 단기차익을 노린
일부투자자들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신규 신용융자를 대거 내주는
이율배반적인 영업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