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19일 캐나다 브로몽의 현지공장에 1억2천만달러
투자해 건설한 프레스공장의 준공식을 가졌다.
현대자동차는 기존의 조립공장, 도장공장에 이어 쏘나타의 바디 패널
및 조립에 필요한 각종 부품을 생산할 프레스공장을 완공함으로써 원가절감
및 생산성과 품질 향상으로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86년 9월 캐나다 브로몽에 현지공장을 착공한 이래
모두 4억5천만달러를 투자, 지난해에는 1만4천7백80대의 쏘나타를
생산했으며 올해 3만대, 오는 91년에는 5만대의 쏘나타를 생산, 판매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