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19일 "우리의 총체적 경제생활을 좌우하게
될 예산안처리문제, 추곡가의 결정, 증권시장의 활성화 그리고
민족의 운명을 판가 름하는 남북관계와 관련된 문제등 실로 헤아릴 수
없는 많은 과업이 가로놓여 있다 "고 전제하고 "오늘로서 우리 평민당의원
일동은 국회에 등원키로 결정했다"고 말했 다.
*** 새해예산 대폭삭감.세출재편도 ***
김총재는 이날상오 여의도당사에서 소속의원.당무위원 연석회의를
주재한데 이어 기자회견을 통해 등원의사를 공식 발표하고 "평민당은
이번 회기중 지방자치선거법을 다시는 정부.여당의 변동.변심이 없게
확고하게 입법해 놓겠다"고 강조한뒤 " 노정권은 이미 약속대로 연말까지
민생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때는 퇴진을 각오해야 할 것이며
민생문제해결에 전력을 쏟아야 할것"이라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어 추곡가문제에 언급, "정부의 살농적인 추곡가
한자리숫자 인상을 단호히 배격, 일반벼 23.9%인상의 실현을 위해 싸울
것이며 수매량도 작년수준인 1 천2백만석 수매를 관철할 것"이라고 말하고
"작년대비 30% 가까이 팽창시킨 새해예 산을 대폭 삭감, 세제개편과
지출재편을 통해 재벌위주에서 서민과 농민, 봉급생활 자, 중소상공인을
위한 예산으로 전환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김총재는 이밖에 이번 국회회기중 민생문제해결을 위한 입법및
예산조치 <>보안법, 안기부법개폐등 개혁입법추진 <>보안사개편 <>지난
임시국회에서의 쟁점법안 변칙처리에 대한 사과및 재발방지책 강구등을
위해 당력을 기울일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