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세 인상계획에도 불구하고 중대형 승용차의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으나 소형 승용차 수요는 큰 폭으로 줄고 있다.
특히 소형 승용차의 경우 자동차업체들이 가격인하, 무이자
할부판매기간 대폭 확대 등을 내걸고 연말 판촉전을 적극 벌이고 있으나
계약실적이 오히려 줄어들어드 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 11월 들어 중대형 15% 증가 소형 30% 감소 ***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달들어 지난 15일까지 현대, 기아, 대우 등
3대 자동 차 생산업체들의 승용차 계약실적은 1주일이상의 추석연휴가
끼었던 지난 10월 보다 는 크게 늘어났으나 정상적인 생산 및 판매활동이
이루어졌던 지난 9월에 비해서는 전체적으로 10%정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엑셀, 르망, 프라이드 등 소형자가용 승용차의 경우, 이달들어
1-15일 3사 의 계약실적은 1만2천5백9대로 지난 9월 같은 기간의
1만8천84대에 비해 30.8%가 감 소했다.
업체별로는 최근 신차종인 엘란트라를 시장에 내놓은 현대의 엑셀이
6천1백21대 로 전달 같은 기간에 비해 1천대 가량 늘어나는데 그쳤으며
9월에 비해서는 무려 3 천대 이상이 줄었다.
기아의 프라이드는 3천20대로 지난 9월에 비해 8백대 정도가
줄어들었으며 대우 의 르망은 3천3백68대로 1천4백대 정도가 감소했다.
이에 반해 대우의 2천cc급 신차종 에스페로 등 각사가 신차종을
투입했거나 집중적인 판촉활동을 벌이고 있는 중.대형 승용차의
계약실적은 1만9천11대로 지난 9 월 같은 기간의 1만6천5백22대에 비해
15%가 증가했다.
이에따라 이들 3사의 승용차 계약실적은 현대 1만9천2백28대, 기아
6천4백67대, 대우 5천8백25대 등 모두 3만1천5백20대로 9월 같은 기간의
3만4천6백6대에 비해 9% 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