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회사들의 회사채 투자액이 1년사이에 2배나 늘어나는 등
주식시장 침체의 영향으로 손보사들이 유가증권투자를 회사채에 집중시키고
있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11개 손보사의 유가증권, 현금, 부동산 등
총자산규모 은 지난 10월말 현재 4조2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말보다
9천9백71억원(31.1%)이 증가했다.
이 가운데 회사채 투자규모는 총 4천8백74억원에 달해 작년
동월말(2천4백41억 원)보다 99.7%인 2천4백33억원이 급증, 총자산 증가세를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주식투자액은 8천3백92억원으로 1년전보다
1천5백99억원(23.5%)이 늘어 나는데 그쳤으며 <>대출금은
2천5백4억원(58.4%) <>부동산은 3백13억원(12.6%) <>현 금 및 예금은
7백13억원(9.8%)이 각각 증가했다.
이처럼 손보사의 채권보유규모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은 지난해
상반기이후 계속되고 있는 주식시장의 침체에 따라 손보사들이
주식투자보다 안전한 채권투자를 선호하고 있고 보험당국도 채권투자를
적극 유도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