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UPI 통신사 노조원들은 새로운 인수자가 나타날때까지 90일동안
35%의 임금삭감을 감수하기로 가결했다고 노조측이 16일 발표했다.
통신노조 재무간사 크리스 달씨는 경영진이 경영난을 이유로 90일동안
35%의 임금삭감에 동의해 주지 않으면 파산신청을 내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내와 이에 대한 투표결과 노조원의 62%가 임금삭감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UPI 대변인인 밀트 캡스 부사장은 이 투표결과 UPI가 새로은 인수자를
물색하는 동안 경영을 계속할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UPI 경영진의 급여는
이미 35%가 삭감됐다.
또한 피터 반베네콤 UPI 수석 부사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가
당면하고 있는 극히 어려운 상황에 비추어 이는 서로 도우며 UPI가
회복되기를 바라는 기자들의 용기있고 책임있는 행동"이라고 지적하고 이
회사의 매각계획이 발표된 이래 10여개의 단체가 부분적으로, 또는
전적으로 인수할 의향을 밝혀왔다고 말했으나 그 단체들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1907년 UP로 발족, 58년 허스트계의 INS와 합쳐 UPI로 개칭한 이
통신사는 수십년간 운영난을 겪어왔으며 지난 8년동안 세차례나 주인이
바뀌어 현재 TV 방송과 금융 뉴스 취급기관을 소유하고 있는
인포테크노로지사 소속으로 돼있는데 금년 들어서도 지난달과 8월의 두
차례에 걸친 수개의 지국 폐쇄와 감원으로 취재활동의 범위를
줄여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