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이 쿠웨이트에서 평화적으로 철수할 시간적
한도가 거의 막바지에 도달하고 있어 페르시아만 위기는 앞으로 수주동안이
"중대한" 국면이 될 것이라고 톰킹 영국 국방장관이 14일 밝혔다.
킹 장관은 이날 영국 제7기갑여단과 미해병간의 합동 기동훈련에
참석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면서 영국은 사우디에 군병력을 증파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킹 장관은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에 대항키 위해 소집된 다국적군의
일원으로 이번에 중동지역에 파견할 영국의 추가 병력수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른바 "사막의 쥐"라고 불리우는 영국 제7기갑여단의 패트릭
코딩리 여 단장은 이번에 영국군을 추가 파견할 때 탱크도 추가로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킹 장관은 "이번 기동훈련에는 약 30개국이 참가했다"면서 "우리는
결코 영원히 수수방관만 하지는 않을 것"이라도 경고하고 "이 경고의
의미는 부연 설명할 것도 없이 너무나 분명하며 우리가 계속 허풍만치고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고 말 했다.
그는 또 "우리의 인내가 이제 한계에 달했다. 시간적 한도가 특별히
있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무한정으로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전제,
"후세인 대통령은 이제 빠른 시일내에 최종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 있을 불행한 사태의 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킹 장관은 또 이라크에 대한 유엔의 각종 제재는 마침내 실질적인
영향을 미치 기 시작했다고 전제, "이라크는 이제 극심한 생필품 부족을
겪고 있으며 일부 지역 에서는 재고품이 동이나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이라크는 이밖에도 석유 수입 손해 액만으로도 매달 10억달러를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