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지난 10월말까지 상장사 대주주들의 보유주식 매각량이
매수량의 4배에 달해 증시의 수급불균형을 심화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말까지 상장사 주요주주 및
임원이 증시에서 매각한 주식은 모두 2천3백39만2천7백62주로 매수량
5백47만4천7백11주를1천 7백91만8천51주나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장사 대주주들의 이같은 주식매도 규모는 이 기간중의 전체
주식매각량 3억8 천3백26만4천주의 6.1%를 차지하는 것이다.
보유주식을 대량 매각한 대주주는 동서증권의 주요주주인 극동건설이
지난 1 월 34만5천70주, 2월 1백14만4천3백60주, 3월 1백65만3천7백45주,
6월 8만4천주 등 모두 3백22만7천1백75주를 내다 팔아 가장 많았고
<>현대강관의 주요주주인 현대건 설과 현대정공은 2백28만7천6백84주
<>현대정공 및 현대강관의 주요주주인 정몽구씨 는 81만9천3백60주를 각각
매각처분했다.
또 <>삼환까뮤의 주요주주인 삼환기업이 자전거래 형식으로
1백20만주를 팔았고 <>삼미특수강의 주요주주인 (주)삼미가 61만7천3백주
<>(주)대우의 주요주주인 대우 재단이 40만9천1백주 <>경인에너지 및
제일증권의 주요주주인 김승연씨가 27만3천5 백주 <>고니정밀의
주요주주인 (주)한독 등이 18만2천3백70주를 각각 매각했다.
이밖에 대한항공의 주요주주인 조중훈씨와 삼성전자의 주요주주인
이건희씨 등 도 상당량의 보유주식을 내다 파는 등 국내 굴지의 재벌기업
대주주들이 상대적으로 주식매각에 열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월별 초과매각량을 보면 <>지난 3월이 5백20만5천6백주로 가장
많았고 다 음으로 <>2월 4백10만8천7백주 <>1월 3백51만7천7백주 <>6월
2백51만3백주 <>4월1백 63만5천8백주 <>10월 82만9천주 <>8월 58만8백주
<>5월 40만1백주 <>7월 7만2천주 등의 순이었으며 <>9월에는 매수량이
매도량보다 1천4만2천2백주나 많았다.
증권전문가들은 올해초부터 기승을 부렸던 상장사 대주주들의
주식매각이"5.8 증시대책"이후 잠시 주춤하는 듯 했으나 최근들어 또다시
급증추세를 보이고 있다 면서 증시가 침체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이들의 무분별한 주식매각은 억제되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