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8증시안정대책"이후 반년동안 상장사 대주주들이 보유주식을
1만주이상 대량매각한 사례가 무려 7천건 정도에 달해 증권당국의 주식
공급 억제정책이 별다른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12일 증권관련기관에 따르면 증권당국은 증시의 수급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5.8대책"을 통해 상장사 대주주들이 1만주이상의 주식을 내다팔면
은행감독원과 국세청은 이 사실을 증권거래소로부터 통보받아 주식매각
대금으로 은행차입금을 갚도록 하거나 이 자금의 용도를 점검키로 하는등
상장기업 주요주주및 임원들의 무분별한 주식매각을 강력히 억제키로
했었다.
그러나 이 조치가 시행된 이후 지난 8일까지 6개월간 상장사 대주주들이
보유주식을 한꺼번에 1만주이상 내다판 대량매각건수는 모두 6천9백28건에
달해 주식물량공급억제정책이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주주의 주식대량매각건수는 "5.8대책"이 시행된 지난 5월에는
하루평균 25건 (한달 전체는 5백5건) 이었고 <>6월 30건(7백68건)
<>7월 15건(3백87건) <>8월 28건(7백28건) <>9월 35건(8백87건)으로
50건에 미치지 못했으나 주가가 수직으로 급등락했던 10월에는 무려
1백28건(2천6백91건)에 달했으며 11월들어 지난 8일까지도 1백37건
(9백62건)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