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종합연구소는 내년도 우리경제의 실질경제성장률을 6.5%, 소비자
물가상승률을 13%, 경상수지를 45억달러적자로 각각 전망했다.
또 수출은 올해보다 6.3% 증가한 6백80억달러, 수입은 8.8% 늘어난 7백
40억달러로 전망, 무역수지(통관기준)는 60억달러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한종합연구소는 12일 ''91년 국제경제전망"이란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전망하고 내년도 경제정책의 최우선 순위는 물가안정과 설비투자의 진작
및 수출회복에 둬야한다고 강조했다.
원화의 대미달러환율은 내년중 소폭적인 절하를 보여 91년말에는 달러당
7백20원, 원화의 대엔화환율은 91년말 1백엔당 5백75원을 보일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총통화증가율은 통화당국이 금융긴축기조를 유지, 올해보다 다소 낮은
19%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임금상승률은 물가불안등의 요인으로 올해보다 3%포인트 높은 15%선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경제성장률을 주도했던 민간소비와 건축투자는 내년중 증가율이
크게 둔화, 각각 7.5%와 13.2%의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성장이 둔화되고 제조업부문의 설비자동화 성력화투자가 증가함에
따라 내년중 실업률은 올해(2.2%)보다 다소 높은 2.5%로 전망했다.
신한종합연구소는 내년중 우리경제가 저성장/고물가/국제수지 적자의
삼중고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 이러한 상황에서는 거정책의 선택
폭이 좁고 효과도 불투명하므로 정책의 일관성 유지도 신뢰를 회복,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