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신부, 과학기술처, 문교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7회 전국퍼스널
컴퓨터 경진대회가 14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지난 84년부터 개최돼 지금까지 6만여명이 참가, 국내 최대규모의
컴퓨터경진대회로 발전한 전국퍼스널컴퓨터 경진대회는 올해의 경우
경시부문에서 2만여명의 응시자 가운데 각 시도교육위원회별로 예선을
거친 3백15명이 참가해 기량을 겨루게 된다.
경시부문의 본선진출자는 국민학생, 중학생 및 고등학생이 각 75명,
교사와 대학생(일반인포함)이 각 45명이다.
또한 창의적인 소프트웨어를 모집, 이에대한 실용성과 제작기술정도를
평가하는 공모부문에서는 5개분야에서 모두 52명이 공모함으로써 지난해의
3개분야, 34명에 비해 큰 발전을 보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대회는 특히 국내 정보통신의 선도기업인 한국전기통신공사와
과학기술육 성기관인 한국과학기술진흥재단이 공동으로 주관하는데
입상자에게는 총 3천9백50만원의 상금과 컴퓨터(1백14대),
무선전화기(50대)등 부상품이 수여되며 대상과 금상 을 수상한 학생들은
본인이 원할 경우 과학기술대학을 진학할 수 있도록 1차전형(필 기시험)을
면제해준다.
또한 은상수상자까지 국외 자비유학자격이 부여되며 경시부문의
국민학생부 대상 및 금상수상자는 담당지도교사및 장학사와 함께
해외견학의 특전도 주어진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