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회사들이 종합화학회사로 탈바꿈 하기 위해 석유화학분야 진출을
본격화 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호남정유 쌍용정유 경인에너지등은 기존의 정제
사업으로는 채산을 맞추기 어렵게 되자 부가가치가 큰 석유화학사업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경인에너지는 오는 91년말쯤 연간 벤젠 5만톤, 크실렌 26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방향족공장을 인천에 완공할 예정이다.
경인은 이 공장건설과 관련된 미 UOP사의 기도입및 설비구입등을 위해
모두 7백8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종합에너지회사로의 변신을 위해 나프타분해설비(NCC)를
독자적으로 건설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쌍용정유는 모두 1천1백억원들 들여 최근 경남온산에 마련한 연산
48만톤짜리 BTX(벤젠 톨루엔 크실렌) 공장을 내달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쌍용은 이 BTX를 활용, SM(스티렌모노머) 파라크실렌(PX)등 석유화학
중간원료 생산에 우선 참여할 방침이다.
이 회사는 장기적으로는 종합화학회사를 지향한다는 목표에 따라
나프타및 LPG(액화석유가스)를 분해할 수 있는 설비도 갖출 예정이다.
이같은 신규사업참여를 위해 쌍용의 기술연구소는 현재 수급전망등
관련문제를 분석 검토하고 있다.
호남정유는 최근 벤젠 톨루엔 혼합크실렌 각 10만톤(연산기준)과
파라크실렌 2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본격 가동하기 시작했다.
호남은 지난 88년 1월 연산 16만5천톤짜리 PP(폴리프로필렌)공장을
가동, 국내정유업계로서는 처음으로 석유화학분야에 뛰어들었었다.
이 회사는 기존의 정제사업으로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없다고 보고
석유화학사업을 중심으로 한 사업다각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유공은 석유화학쪽 비중을 높이기 위해 올 한햇동안에만 PE
(폴리에틸렌) PP PX 사이클로헥산사업에 새로 뛰어들었다.
유공은 합성고무등으로 생산품목을 확대, 석유화학을 주력업종으로
키워 나간다는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