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12일 하오 국회 본회의를 열고 단독국회를 강행할
계획이 었으나 평민당이 국회에 등원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오는 13일까지 국회를 휴회 하고 평민당등의 등원을 촉구하기로 했다.
민자당은 당초 이날 하오 2시 본회의를 속개, 이승윤부총리로부터 올
제2차 추경안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듣고 예결위를 구성한뒤
김윤환원내총무를 운영위원장 으로 선출할 계획이었으나 평민당이 13일
소속의원과 당무지도위원 합동회의를 열고 국회등원문제를 논의하는 사정을
감안, 이날까지 국회를 휴회키로 결정했다.
민자당 김총무는 "평민당이 13일 회의에서 국회등원쪽으로 방향을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는 감을 받았다"고 말하고 "그동안 평민당을
기다려온 입장에서 하루정도 평민당내 사정을 감안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평민당의 김영배총무는 이와관련, "내각제개헌포기등 여야간의
쟁점현안들이 타결되면 국회에 등원할수 있다"고 말하고 "그동안
김윤환총무에게 타진한 결과 지자 제문제중 그동안 합의한 사항은
유효하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밝혀 등원가능성을 강 력히 시사했다.
이에따라 국회는 이날 하오 민자당 의원만으로 본회의를 속개,
13일까지 휴회키로 의결할 예정이다.
한편 민자당의 김총무와 평민당의 김영배총무는 이날 저녁 여의도
63빌딩에서 공식 총무회담을 갖고 국회등원과 양당간 이견을 보이고 있는
지자제실시문제를 절충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