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산업정책의 중점을 제조업과 수출 활성화에 두고 자금과 인력을
제조업과 수출에 집중되도록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 자금과 인력 집중 유도하고 경영여건 개선 ***
박필수 상공장관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한국인간개발
연구원이 주최한 전국경영자세미나에 참석, 90년대 산업정책의 방향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특히 수출활성화를 위해 기술집약형
산업구조 고도화, 구조조정 촉진, 산업평화에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기술집약도가 높고 제품의 라이프사이클이 짧은 신규
유망산업을 중심으로 구성돼 있는 첨단산업의 개념을 모든 산업의
첨단부문으로 전환, 정책지원을 집중시켜 산업전반의 경쟁력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에너지절약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신제품개발을 지원하며 에너지
저소비산업구조로 개편을 위해 에너지 다소비형 산업의 시설합리화를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산업구조조정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산업별 수급정보 제공과
과잉투자 예고제로 기업의 합리적 의사결정을 가능토록 하고 중복 및
과잉투자에 대한 민간자율 조정기능을 강화, 대기업의 자율적 전문화를
통한 국제경쟁력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