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최근 국내외적으로 최대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우루과이
라운드(UR) 협상과 관련, 마지막 단계에서의 정치적 타결없이는
협상이 결렬될 가능성이 있으나 이달중 최종 협상안을 마련, 이를
관철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 이기로 했다.
정부는 또 월동기대책을 위해 올해 무연탄 50만을 추가 도입하고 오는
10일부터 내달 20일까지를 김장대책기간으로 정해 주거밀집지역에
임시김장시장 6백개소를 개 설하는등 각종 채소류및 양념류 가격안정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 UR협상 성공적 타결에 총력 기울여 ***
정부는 7일 하오 과천 정부제2청사내 경제기획원 회의실에서
강영훈국무총리 주재로 이승윤부총리겸 경제기획원장관을 비롯한 13개
부처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 경제안정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침을
정하는 한편 관계부처별로 세부계획을 마 련, 추진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총리는 우루과이라운드 협상시한이 1개월밖에 남지
않아 기한내 타결이 불투명하나 협상이 결렬될 경우 통상마찰이
심화되는등 우리에게 더욱 불리한 상황이 전개될 수 있다고 지적,
우루과이라운드 협상의 성공적 타결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보고했다.
조경식농림수산부장관은 이와관련, 미국과 EC(유럽공동체)간의
이견으로 농산물 협상타결이 늦어지고 있으나 정부는 오는 12월3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각료회의에 대 비, 최종 협상안을 오는 23일까지
마련하겠다고 보고했다.
이희일동자부장관은 최근 수급차질을 빚고 있는 등유의 매점매석행위에
대해 상 설단속반을 운영, 강력한 단속을 벌일 방침이며 등유사용 보일러의
판매를 억제하고 경유를 보다 많이 사용토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또 무연탄의 수급차질이 없도록 올해 50만t을 추가 수입하고
무연탄의 수송애로를 타개하기 위해 무연탄 화차 배정량을 하루
1천3백량으로 1백50량 늘리는 한편 1백47만9천t의 정부 비축탄을 방출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