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가칭)의 정문화대변인은 7일 영광.함평보선의 무소속 후보
였던 김기수후보가 사퇴한데 대해 논평을 내고 "선거승리와 자당의 당리
당략을 위해 서는 어떠한 짓이라도 할수 있다는 보수야당의
탈법적이고 기만적인 정치행태를 다 시한번 보여준 것"이라면서 "정부는
진상을 조사해 금전수수설등 모든 정치의혹의 진상을 조사해 의법조치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