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6일 영광.함평 보궐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김기수씨의
후보사퇴에 대한 성명을 발표, "평민당이 당총재를 선거운동원으로 등록
시키고 전소속 의원과 그 부인들까지 지역에 내려가 호별방문등 온갖
불법과 타락을 자행해 오던중 급기야는 타후보의 매수의혹이 짙은
불미스러운 사태까지 저지른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난했다.
이 성명은 "우리당은 이러한 후보사퇴과정에서 금전수수약속이
있었다는 유력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으며 선거법위반으로 고발키로
했다"면서 "평민당이 이제라도 이 성을 되찾아 이번 보궐선거가
공명정대하게 치러지는데 협력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