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 무역수지가 큰 폭의 적자를 나타냈으나 외환보유고는
4개월째 증가추세를 보였다.
6일 한은에 따르면 10월말현재 한은의 외환보유고는 1백61억5천만
달러로 9월말 1백59억2천만달러보다 2억3천만달러가 증가됐다.
한은은 10월중 무역수지가 큰폭의 적자를 나타냈음에도 외환보유고가
이같이 증가한 것은 한은의 대내외 외환운용수익이 늘어나고 산은,
한은등 개발기관의 단기외채도입이 증가한데 기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월중 한은의 외환운용수익은 2억6천만달러였으며 개발금융기관의
단기차관도입액은 지난 9월 1억5천6백만달러에서 2억6천만달러로
증가했다.
외환당국자는 일본엔화강세로 일본으로부터 자금유입이 최근
늘어나고 증여수입증가도 외환보유고증가요인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