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발명가들이 국제발명가대회의 금상을 휩쓸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6일 한국발명특허협회에 따르면 지난달말부터 4일까지 독일
뉘른베르크에서 열린 ''90독일국제아이디어 발명신제품전시회''에서 한국이
금상7, 은상7, 동상9개를 받았다.
이번 전시회에는 소련 헝가리 일본 독일등 17개국 3백33명의 발명품이
출품됐다.
이 전시회는 국제 아이디어 발명전시회와 독일발명가협회가 주최하는
권위있는 발명품전시회로 우리나라는 해마다 참가, 지난해에도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