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섬유업계의 해외현지공장건설이 급증하고 있다.
6일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조사한 해외투자진출현황에 따르면 임금
상승과 인력난에 따른 수출애로요인을 타개하고 선진국의 보호무역장벽을
피하기위해 업계가 서둘러 생산시설의 해외이전에 나서 올들어 68개업체가
동남아및 중남미로 진출, 투자규모도 1억4천9백6만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78년이후 지금까지 해외현지에 공장을 세운 1백93개업체,
투자규모 2억7천3백73만달러가운데 업체수로는 35.2%, 투자규모로는
54.5%에 이르는 것이다.
특히 올해 해외현지로 진출한 업체중 삼성물산 천지산업 한일합섬
동일방직 대미실업등 32개업체가 인도네시아에 공장을 건설, 전체의
절반가까이 차지하고있다.
그밖에 과테말라에 8개업체, 태국에 6개업체, 필리핀에 5개업체,
스리랑카에 4개업체가 새로 진출했으며 중국에도 남해직물 일신기업등
4개업체가 공장을 세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