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는 제조업의 설비투자와 건설업체의 투자가 올해보다
크게 위축돼 경제성장률도 올해보다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수출부문이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전망이어서 물가안정과
산업구조조정의 문제만 해소된다면 92년부터는 높은 성장궤도에 다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6일 전경련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내놓은 90년 4.4분기및 91년
경제전망에 따르면 우리경제는 상반기중 9.9%의 높은 경제성장을
이룩했으나 3.4분기 이후 나타난 민간소비위축과 농업부문의 작황감소
등으로 올해 연간전체로는 국민총생산(GNP)이 9%의 성장에 머물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성장 잠재력의 관건이 되는 제조업부문의 설비투자는 지난해
전년대비 12.3 %의 증가에서 올해는 18.6%의 비교적 높은 증가가 예상되나
내년에는 이보다 훨씬 낮은 8.7%의 증가에 그칠 것으로 조사돼 내년의
GNP성장률은 올해보다 1.6%포인트 떨어진 7.4%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건설부문투자도 올 상반기중에는 전년동기비 33.3%의 증가를
나타냈으나 하반기 이후 다소 둔화세를 보여 올 전체로는 24.9%의 증가를
보일것으로 분석됐고 내년에는 이보다 훨씬 낮은 13.0%선에 머물 것으로
분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