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열 공보처장관은 5일 "새 민방의 심사기준이 주주신청 마감후
공개된 것은 사전에 이미 <재벌이나 단체, 신문.통신사에는 줄수 없다>는
확정된 내 부원칙이 있었고 관심있는 개인이나 기업들에게 이 내용이
알려져 있었으나 실무추진기획단, 민간자문위원회, 추진위원회등의 검토를
거치는 과정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지배주주사로 태영을 내정해 놓고
형식상 선청을 받았다는 설은 낭설"이라고 말했다.
*** 고위층 개입/정치자금설도 부인 ***
최장관은 이날 민자당의원들만으로 열린 국회문공위 간담회에서
민방심사기준의 지연발표, 특정업체에 대한 특혜설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변하는 가운데 이같이 말했다.
최장관은 또 "오는 92년의 정치일정상 서둘렀다는 일부의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 "고부인하고 "세계적인 방송의 혁명기에 우리만 양방송으로
버틸수 없는데다 내년봄 부터 지역별로 케이블TV가 허가되고 92년 또는
93년께 AFKN 채널의 반납에 따른 민 방신설등의 추세로 미뤄 새 민방이
시급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최장관은 태영을 지배주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지배주주 신청을 한
9개기업 중 인켈, 일진, 태영등 3개기업이 적격자로 분석돼 3개기업의
대표를 모두 만나고 국세청에 의뢰했던 해당기업자료, 기업의
신청서류등과 자금동원능력등을 종합검토 한뒤 민간자문위원회의 자문을
구해 태영으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하고 "태영은 공 익사업을 위해 별도로
3백억원을 내놓고 앞으로 연간 순익의 15%를 출연, 장학사업 을 하겠다는
약속을 했을뿐 정치자금을 내거나 약속한 사실이 없다"고 정치자금수수
설을 부인했다.
간담회에서 의원들은 새민방 심사기준이 신청마감후 공개된 이유
<>지배주주 를 태영으로 내정해놓았다는 소문의 진위여부 <>정부고위층의
개입여부 <>선정과 관 련한 정치자금수수설등을 집중적으로 따지고
국민들이 기대하는 민방이 되게하기 위한 방안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