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불법 주.정차단속이 야간에도 실시되고 주요 이면도로에서의
주.정차가 금지된다.
*** 유흥업소 주변등 집중적으로 ***
서울시는 5일 개정된 도로교통법 발효에 따라 고질적인 불법 주정차를
없애기 위해 연말까지 주간에만 실시하던 단속을 야간까지 연장하는 한편
단속지역도 간선도로와 백화점,호텔등 교통체증이 심한 지역에서 주요
이면도로까지 확대키로 했다.
시는 구청장 책임하에 단속인력을 간선 및 주요 이면도로와 대형
유흥음식점 주변등에 집중 배치해 야간단속을 실시하고 토,일요일과
공휴일에는 많은 사람이 모이는 시간대에 단속반 및 견인차량을
고정배치해 위반차량을 우선적으로 끌어 가기로 했다.
*** 이면도로등 주.정차 금지구역 확대 ***
예식장의 경우 토,일요일 결혼식이 집중되는 상오11시부터
하오3시까지,호텔등은 저녁 리셉션 개최시간에,대형유흥음식점은 밤 늦은
시간대에,백화점은 오후 손님이 몰리는 시간대에 집중단속이 실시된다.
시는 이를 위해 12명으로 구성된 특별기동반을 운영,불법주차
밀집지역의 단속을 맡게하는 한편 당초 모집키로 계획했던 여성단속원
4백88명중 아직 채용치 못한 1백23명을 조기 채용해 각 구에 배치할
계획이다.
또 현행 주.정차 금지구역을 외곽 및 이면도로 71개노선(총56km)까지
확대고시 하고 이곳에 주.정차 금지표시판과 함께 노면에 황색선을
표시키로 했다.
특히 교통혼잡이 극심한 시내 호텔 94개소,백화점 23개소와 예식장
1백32개소를 중점 견인지역으로 설정 고시해 위반차량은 무조건 견인해갈
방침이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