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투자신탁회사들의 수익률보장형 수익증권판매고가 10월말현재 1천 1백
2억원으로 호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한일투신이 3백 58억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방투신사들의 보장형수익 증권판매고는
한일투신에 이어 한남투신 2백 30억원, 동양투신 1백 89억원, 제일투신
1백 67억원의 순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