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각제합의각서 유출파문으로 심한 내분을 겪고있는 민자당의
민정 공화계와 민주계는 내주초로 예정된 노태우대통령과 김영삼
대표최고위원간의 청와대 회동에서 논의될 수습방안을 놓고 사전
막후절충작업을 벌일 예정이나 내분의 촛점으로 부각되고있는 김대표의
당내 위상강화문제를 놓고 적잖은 진통을 겪을것으로 보인다.
마산에서 김대표와 단독요담을 가진바 있는 김윤환원내총무는 3일
상경에 앞서 "김대표가 오는 5일이나 늦어도 6일까지는 노대통령을
면담하겠다는 의향을 밝혔으며 이같은 내용을 보도진에 발표하겠다는
얘기에도 동의했다"고 말해 내주초의 청와대회동이 불투명하다는
김대표측근들의 주장을 일축하고 "내각제문제보다는 가장 시급한것이 당
기강확립과 서로간의 신뢰회복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총무는 또 "김대표가 분당하겠다는 마음이 전혀 없는것은 아니지만
확고한것은 아니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해 당내분수습을 조심스럽게
낙관했다.
이와관련 김총무는 3일낮 상경즉시 청와대를 방문, 김대표와의
마산회동결과를 설명하고 청와대회동일정을 조정하는등 당내분수습방안을
협의했다.
특히 김대표를 비롯한 민주계측은 청와대회동에서 그동안 김대표를
끊임없이 음해해온 배후세력을 제거하지않고는 당기강이 확립될수
없다면서 음해세력에 대한 단호한 조치를 촉구하는 한편 김대표가 당을
강력하게 이끌어나갈수 있도록 지도체제의 확립등 제도적 보장책이
마련돼야한다고 강조할 방침인것으로 알려졌다.
민주계의 황명수의원등 일부 중진의원들은 이날 마산으로 내려가
"공작정치의 진원지를 뿌리뽑아야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겠다고 밝혔으며
최형우의원도 "김대표의 위상에 관한 제도적 장치가 없으면 내분이 재연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정계와 공화계측은 김대표가 당기강확립을 요구하는것은 결국
공천권, 인사권을 확보하여 사실상 당권을 장악하려는 속셈으로 파악,
적어도 당권문제에 관한한 양보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굳히고 있어
청와대회동에 앞서 진행될 사전절충작업은 난항이 불가피할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