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0년간 계속된 공산주의의 해체를 급속도로 추진하고 있는
몽고 사회당은 국유자산을 남녀노소, 연금수혜자 등 전시민들에게 균등
분배할 계획이다.
D.도를리그자브 부총리는 한 회견을 통해 "우리는 시장경제로
이행하는데 낭비 할 시간이 없다"면서 "가능한한 빠른 시일내에 일부
자산을 국민들에게 분배함으로 써 심각한 경제위기에 빠져드는 것을
피할수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유 공장과 기업 그리고 일부 토지가 2백만 전몽고 시민들에게 균등
분배돼 국 민들은 올해 말전에 통과될 한 법률에 따라 주주가 된다.
그는 국민들이 분배받은 지분을 사유 기업 설립 또는 국영은행에의
매각에 사용 할 수 있다고 말하고 "우리는 불균등한 출발에 따른 극단적인
부의 편재에서 발생하 는 문제들을 피하기위해 모든 시민들이 재산을
분배받아야한다고 확신하다"고 밝혔다.
이같은 조치에 따라 또 개인 주택 소유도 확대될 것으로 보이는데 분배
몫의 가 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하원인 소후랄은 오는 14일 개원하는 회기에서 일종의 인권헌장인
"시민법"을 포함한 사유화 법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8일 수도 울란바토르의 한 광장에서는 지난해 설립된
야당인 몽고민 주동맹의 주도로 약 5천명의 시민들이 사유재산제와
국유자산의 균등분배를 요구하 며 시위를 벌인 바 있다.
도를리그자브 부총리가 밝힌 이같은 국유자산 분배계획은 대소
경제관계가 붕괴 됨에 따라 이미 눈이 내리기 시작한 이번 겨울이 더욱
혹독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 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