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2일상오 여의도당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새 민방지배
주주선정과정에 정치적인 이권이 개입됐다는 의혹이 짙다는 결론을 내리고
민방선정 결정의 전면백지화를 거듭 요구했다.
이날 회의는 민방지배주주 선정과정의 의혹등 문제점을 조사키위해
조세형정책 위의장(위원장) 박실 채영석 조홍규 박상천 박석무 조찬형
이동근의원등으로 <민방 문제조사대책특위>를 구성키로 했다.
회의는 특히 민방주주선정에서 공익성이 가장 큰 중소기업중앙회와
기독교방송 등을 배제한 것은 정치자금을 얻을 수 없는 대상이라는 것과
유관하다는 결론을 내 리고 민방문제를 원점으로 돌려 먼저 국민주제도의
채택 <>소유와 경영의 분리 <> 중립적인 방송편성위 구성등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회의는 또 최근 단행된 검찰인사는 <특정지역 TK중심의 하맥인사>라고
주장, 편 파적인 검찰인사에 대한 납득할만한 해명을 정부측에 촉구하는
한편 이번 인사와 관 련해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의 인책을 요구했다.
김태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뒤 "민방지배주주로 선정된 태영은 관권과
결탁하에 급성장한 관변업체로 부동산투기로 치부한 업체라는 의혹이
짙다"고 주장하고 "민방 지배주주선정결정은 전면백지화돼야 하며 이와
함께 국회에서 날치기로 변칙통과된 방송관계법의 법적 무효화투쟁을
병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