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1일 "이번 보궐선거로 지방색 타파의 돌파구를
열어 남북통일에 대비하는 국민적 단합을 이룩하고 오는 92년의 양대선거를
당과 인물본위로 사람을 뽑는 선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날상오 전남 영광읍 우시장에서 열린
영광.함평지구당개편대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이번 선거는
지역감정조장정책 분쇄투쟁, 농촌을 다시 살리는 활농정책추진, 호남에
대한 동등한 대우요구등 3대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하고
"특히 정부가 농촌을 말살시키는 살농정책을 펴고 있는데 대해 활농정책의
의지를 묻고 농정실패의 책임을 추궁한다는 의미에서 영광.함평보선은
제2의 진천. 음성선거"라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특히 그동안 차별대우를 받아온 호남에 대해 동등한 대우를
요구한다는 면에서 이번 선거는 단순한 후보간의 싸움이 아니라 민자당 대
평민당의 선거인 동시에 노정권에 대한 전국민적 심판의 선거라고
주장하고 "노대통령은 6.29선언으 로 대통령직선제를 약속한 장본인인만큼
내각제개헌을 포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개편대회에서 이수인영남대교수가 새 지구당위원장으로 선출됐다.
김총재는 이날 개편대회가 끝난뒤 광주를 거쳐 귀경했으며 오는 3일
다시 영광.함평보선현장으로 와 투표일직전까지 선거유세지원활동을 벌일
예정이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