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키증권은 1일 서울 여의도 본사 12층에 국내증권사로서는
최대규모의 트레이딩센터를 개설,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 센터는 증시와 관련된 국내외 정보에 대한 수집.분석.가공업무를
통해 국내외 고객에 대해 양질의 종합정보서비스를 제공, 투자판단을
지원하게 되며 주식, 채권등 증권거래와 관련된 모든 종류의 매매를
중개해주는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한편 이 센터는 총 3백80여평의 규모에 1백20여대의 각종
첨단전산장비및 통신 장비와 1백30여명의 전문인력이 집중 배치돼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