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대통령이 지난주말 의회를 통과한 91년회계년도 연방
예산법안에 서명하면 미국에서 활동중인 외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보다
엄격한 내용의 세무 관계 법률이 발효될 것이라고 의회 소식통들이 30일
말했다.
소식통들은 이 법안들에는 외국세청(IRS)측에 외국 기업에 대한 보다
폭넓은 세 무 감사 권한을 부여토록 연방 세무 관계 법률의 변경등의
조치가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세무 관계 법률이 시행되면 일본의 자동차 회사, 은행
지점등을 포함, 미국에서 활동중인 외국 기업들이 미국내 활동에 관한
상세한 영문 보고서를 제출하게 된다.
이같은 보고서에는 이들 외국기업들의 미국내 사업개시 첫해의
활동부터 내용으 로 담아야하며 특정 기간 보관되어야한다.
소식통은 새로운 법률에 따라 향후 5년간 법인세 소득이 3억달러
증가할 것으로 의회측이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