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영삼대표최고위원은 31일상오 8시반 상도동자택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각제합의각서 유출파문과 관련한 자신의 입장을
밝힌다.
김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특히 노태우대통령과 김종필최고위원및 자신의
합의문 서명에도 불구하고 상당수 국민들이 내각제개헌을 원하지 않을 경우
현실적으로 추진이 어려우며 민자당의 내각제추진이 정국불안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입장을 천명하고 내각제반대 입장의 관철을 위해 단호히
대처할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수습 국면으로 들어서던 민자당의 내분은
다시 재연될 전망이다.
*** 주말 청와대회동성사도 불투명 ***
김대표의 돌연한 내각제반대 기자회견으로 노태우대통령의 4개항
수습방안지시와 최창윤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및 김윤환총무의 김대표
방문이후 주말께로 예상되던 노대통령과 김대표의 청와대 단독회동은 그
성사여부가 불투명해졌으며 금명간 이루어 질것으로 보이던 민자당의
당무정상화도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대표의 회견내용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내용의 강도에
따라 내각제 추진에 찬동하는 민정, 공화 양계파의 심한 반발로 이에
반대하는 민주계와 격돌이 불가피해 질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민주계 소장의원들은 30일 노태우대통령이 제시한 <내각제
연내논의 유보방침>등 4개항의 내분수습방안을 미봉책이라고 규정,
탈당불사의 각오로 <내각 제추진불가> 입장을 관철시켜야 할 것이라고
김대표에게 강력히 촉구한바 있다.
또 민주계 소장의원 약 30명은 31일상오 마포 가든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내각제개헌은 국민과 야당이 반대할 경우 추진을 포기해야 하며
<>국가보안법, 안기부법을 조속히 개정, 가시적인 민주화조치를
취해야하고 <>당의 기강을 확립하고 당대표 의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는등의
결의를 다지고 이같은 입장의 관철을 위해 김대표와 행동을 같이한다는
입장을 전달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