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29일 쿠웨이트 침공으로 초래된 전쟁피해
및 재정적 손실에 대한 이라크의 책임을 묻고 각국에 중 동위기로 인한
재정적 손실 내역을 통보해줄 것을 요구하는 대이라크 결의안을 채택
함으로써 이라크에 대한 압력을 한층 강화시켰다.
안보리는 예프게니 프리마코프 소련 특사와 이라크 지도자들간의
협상이 실패로 돌아감에 따라 이날 이라크에 억류된 인질들에 대한 전면
석방을 요구하면서 이라크에 대해 전쟁 책임을 추궁하는 이 결의안을
압도적으로 채택했다.
기권한 쿠바와 예멘을 제외한 전 이사국의 찬성으로 채택된 이번
결의는 적절한 음식과 식수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는 쿠웨이트 주재 서방
대사관과 이라크에 억류중인 외국인 인질들에게 음식과 식수를 다시
공급해주도록 이라크에 요구하고 있다.
미 관리들은 이라크가 이번 결의뿐 아니라 종전에 채택된 유엔 결의에
따르지 않을 경우, 이라크에 추가 제제조치를 취할 것을 위협함으로써 이번
결의는 대이라 크 군사작전의 가능성을 개방해 놓고 있다고 말했다.
토마스 피커링 유엔 주재 미 대사는 이날 안보리 연설을 통해 "우리는
이라크에 선량한 시민들에 대한 학대를 중단해주도록 요구한다"고 말하고
미국은 미국인들에 대한 의무를 충족시키는데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것을
수행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 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라크가 계속 국제적인 노력을 무시하고 부정한다면 안보리는
이번 결의 안에 명시된대로 보다 심도있는 추가 제재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 다.
압둘 아미르 알 안바리 유엔 주재 이라크 대사는 이번 안보리 결의는
전쟁을 옹 호하는 세력들이 "우리는 평화를 달성하려는 노력을 다했으나
실패했다. 그래서 전쟁이 남아있는 유일한 선택이다."라는 구실을
주기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들은 대이라크 결의안을 채택한 뒤 해상
봉쇄와 공 중봉쇄를 통한 대이라크 제재조치 강행과 중동 위기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계속했 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