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지방의회선거에서 베나지르 부토 전총리가 이끄는 인민당(PPP)은
신드주를 제외한 전지역에서 우파연합인 회교민주동맹(IDA )에 크게
뒤쳐지고 있어 대통령 선거에 이은 또 한번의 패배를 맞이하게 됐다.
인민당은 28일 오전 현재 선거가 실시된 4개주 가운데 부토 전총리의
고향인 남 부 신드주에서 근소한 리드를 유지하고 있는 반면에
회교민주동맹은 최대의 주인 펀 잡과 발루치스탄,북서부국경지대등
3개중에서 절대과반수의 의석을 확보하고 있다.
한편 이날도 선거를 둘러싼폭력사태가 계속돼 적어도 33명이 숨지고
약50명이 부상함으로써 이번 선거는 파키스탄 43년 역사상 최대의
유혈참사로 얼룩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