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프게니 프리마코프 소련대통령 특사가 28일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과 두번째 회담을 갖고 고르바초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가운데
미.소 지도자들은 주말을 계기로 페르시아만 사태에 대한 견해를 돌연
변경, 평화적 사태 해결 전망이 다소 밝아진 것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미해병대가 페만에서 정선명령을 어긴 이라크 선박에 경고탄이
발사된후 이 선박에 승선,금수물자의 적재여부를 조사했으며 유럽
공동체(EC)와 이집트등이 이라크에 대한 압력을 가중시키는등 여전히
전쟁과 타협의 병행선이 계속되고 있는 일면도 있다.
남태평양 11개 도서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호놀룰루에 온 조지
부시 미대 통령은 27일 기자회견에서 35만명의 다국적군이 이라크의
쿠웨이트 포기를 아주 진 지하게 여기고 있다는 사실을 이라크가 늦게나마
인식하기 시작했다며 페만사태의 평화적 해결에 낙관적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이라크의 이같은 현실인식 사실을 알게된 경로는 밝히지 않은 채
이라크가 "우세한 전력의 상대와 대치하고 있음을 깨닫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하고 "후세인이 육.해상에서 아랍 및 유럽의 많은 국가
군대들과 연합해 움직이고 있는 미군을 보면서 우리의 진지함을 인식,
다른 시각을 갖게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분석 했다.
그러나 부시 대통령은 이라크군의 쿠웨이트 철수는 일부의 영토 할양등
어떠한 전제조건도 덧붙여질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후세인을 도와주는
어떠한 양보도 있을 수 없다고 못박았다.
그는 또한 히캄 공군기지에서의 미장병및 군인가족들에 대한 연설에서
미국이 페만에서의 전쟁을 원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하고 그러나
"우리는 후세인 대통 령과의 대결에서 물러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미국무부는 불과 2일전만 하더라도 후세인 대통령이 50만명의 쿠웨이트
주둔군을 철수하려는 아무런 징후도 발견할 수 없다고 말했으며 미군의
한 고위장성은 최근 엄청난 전비가 소요되는 장기전을 예고한 바 있다.
또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은 27일 아무런 설명도 붙이지 않은채
" 이라 크 지도자들은 페만사태가 최후 통첩을 통해 해결할수 없다는
사실을 이해하기 시작 했다는 증거들이 있다 "고 말했다.
스페인을 방문중인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이날 펠리페 곤잘레스 스페인
총리와의 공동기자회견에서 이라크 지도자들이 강경입장을
누그려뜨렸을지도 모른다고 시사하 고 "내 생각이 틀릴 수도 있지만
며칠후면 상황이 분명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련 대통령 특사와 후세인 대통령의 회담 하루전 나온 고르바초프의
이 발언은 소련이 페만사태의 외교적 해결에 있어 진전을 이룩했다는
표시로 간주되고 있다.
이라크로 출발하기 직전 카이로에서 "페만사태가 군사력에 의지하지
않고 해결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낙관했던 프라마코프 특사와 후세인
대통령간의 이날 회담은 자세한 내용이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으나 이라크
관영 INA 통신은 그가 후세인에 최근 서방국 방문결과와 "우호적
양국관계에 관한" 고르바초프 대통령의 구두 메시 지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프리마코프는 최근 페르시아만사태의 평화적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영. 불.이등을 방문했는데 이들 4개국은 모두 이라크의 무조건적
쿠웨이트 철군을 요구 하는 유엔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었다.
영국의 BBC방송은 그러나 모스크바의 소련 소식통을 인용,
프리마코프.후세인 회담에서 진전이 없었다면서 고르바초프 대통령이
후세인 대통령에 보낸 친서에서 쿠웨이트를 침공전의 상태로 회복시킬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프리마코프는 27일밤 바그다드 도착직후 회담을 가졌던 타리크 아지즈
이라크 외무장관과 이날 또 두번째 회담을 갖고 29일 이라크를 출국,
사우디로 갈 예정이다
소련은 27일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새로운 대이라크 비난결의문 채택을
위한 표 결의 연기를 관철, 프리마코프 특사가 사태해결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고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