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장형 수익증권의 대규모 판매에도 불구하고 기존 주식형 수익증권의
환매규모가 더욱 확대되고 있어 투신사의 주식매입전략에 상당한 제약이
되고 있다.
27일 투신업계에 따르면 투신사들은 지난달 20일이후 수익율 보장형
주식형 수익증권을 팔기 시작해 이날까지 모두 6천2백70억원(서울 소재
투신판매분) 어치를 매각하는등 새상품판매에 활기를 띠고 있다.
또 이달들어서만도 3천5백억원어치의 새상품을 판매했다.
그러나 최근 주가급락과정에서 기존 주식형 수익증권환매가 대규모화돼
이달들어서의 총 주식형 수익증권 환매규모는 5천50억원에 달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