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자금흐름을 바로잡기위해 제2금융권의 여신운용에 대한
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진재무부차관은 27일 제주도 서귀포 KAL호텔어서 열린 무역협회주최
최고경영자세미나에서 "은행은 물론 제2금융권에 대해서까지도
서비스업체에 대한 대출여부를 매월 점검, 대출사실이 밝혀질경우 즉시
회수하고 그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진차관은 또 :현재 인구10만이상의 도시에만 허용하고 있는
자유저축예금을 전지역으로 확대, 우체국과 단위농협등에서도 취급토록
하고 이를 제조업설비투자자금으로 활용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김쌍용양회회장등 업계관계자들은 금융비용 과중으로
산업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 관세징수유예제도를 부활하는등
종합적인 제조업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