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박준병사무총장은 27일 노태우대통령과 김영삼 김종필
두 최고위원의 내각제각서 유출에 대해 "지난 5월말께 청와대로부터 각서
사본 2부를 받아 사무실에 보관해오던중 1부를 분실했다가 다시 되돌려
받은 일이 있다"면서 "각 서유출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박총장은 이날상오 기자회견을 갖고 각서사본은 자신이 모르는 사이
유출됐으며 각서가 되돌려졌을때는 봉합된 스카치테이프가 뜯겨져 있는등
열어본 흔적이 있다고 밝히고 "그러나 누가 각서를 가져 갔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바가 없다"고 말했다.
박총장은 "청와대에서 각서를 전달받은뒤 1부는 김최고위원에게
전달했으나 김대표에게 전달할 나머지 1부는 김대표가 바빠서 적절한
시간을 잡지 못해 전달하지 못했었다"고 말하고 각서분실이 사고로 생각돼
이를 확인하느라 김대표에게 바로 보 고하지 않고 있다가 최근에
보고했으며 현재까지 각서는 자신이 보관하고 있다고 밝 혔다.
박총장은 특히 각서를 김대표에게 바로 전달하지 않은것이 의도적
유출을 하기 위했던 것이 아니냐는 민주계의 의구심을 의식한듯, "당시
여러가지 바뻣으며 사무실 관리가 부실했다는 점은 인정하나 계파간
알력에 의해 이루어진 것은 전혀 아니다 "고 말했다.
박총장은 각서유출과 관련한 책임문제와 관련, "일부 사본이 신문에
보도된데 대해 당과 노대통령및 김대표에게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관리책임을 전적으로 지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