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공부는 24일 오후 과천청사에서 제조업 활성화와 근로자
사기 진작을 위한 주요 단체장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했다.
*** 비생산 서비스업 세제 불이익 강구 ***
경제4단체와 정부투자기관, 각종 제조업자단체 등 23개 기관장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박필수상공장관은 생산현장의 근로자와 기업인이
모두 근로분위기 이완으로 생산성향상과 품질개선 노력을 기울이지
않음으로써 국제경쟁력이 떨어져 수출 격감은 물론 경제체질마저
약화되고 있다고 전제, 근로분위기 조성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 근로자사내복지에 대폭 세제금융 혜택 ***
이날 회의에서 박장관은 호화사치성 분위기를 자제하기 위해 TV와
인쇄매체등에 외국인 모델광고를 자제하고 수입품 가격표시제를 철저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또 근로자 사기진작을 위해 생산직 근로자의 직급을 현재 3단계에서
5단계로 확대, 승진기회를 늘리고 <>사내 부설대학과 기술대학제도를
활성화, 근로자의 능력 개발기회를 넓히도록 촉구했다.
정부는 사내 근로복지기금 조성을 촉진하기 위해 세제지원을 강화,
주택과 학자금, 탁아소 건립 등 집단복지를 확대토록 기금출연금 전액을
손금처리토록 할 방침 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