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이 추진중인 전국온라인시스템 구축에 사용될 분산처리용 컴퓨터로
삼성전자의 SSM-32가 선정됐다.
24일 삼성은 한전측이 전국온라인 분산처리시스템용 컴퓨터 공급업체로
자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전국 54개 사업소를 연결하는 온라인분산처리 시스템 구축을
위해 12개사 제품을 대상으로 성능과 업무적용시험및 지원여건등을
종합적으로 평가, 삼성의 슈퍼마이크로 컴퓨터인 SSM-32/3000기종을 뽑은
것이다.
삼성은 이에따라 SSM-32/3000 기종 54대, 16비트 AT기종 PC(개인용
컴퓨터) 4백60대, 터미널 1백90대, 프린터 6백50대를 공급한다.
한전은 이 컴퓨터를 전국 54개 사업소에 설치, 본사의 호스트컴퓨터와
연결하는 분산처리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한전은 본사호스트 컴퓨터와 각 사업소의 단말기를 직접 연결하는
기존의 온라인시스템을 대체하면 호스트 컴퓨터의 업무 분산 통신비용
절감등을 통해 업무 효율과 대고객서비스를 높일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