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이 소로뷰프 주중 소련대사는 한.소 국교수립과 한.중 무역
대표부 상호개설이 한반도의 안정을 위해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아사히(조일)신문이 24일 북경발로 보도했다.
주일대사를 지내다 최근 주중대사로 자리 바꿈을 한 소로뷰프 대사는
23일 아사 히신문 북경특파원과의 회견을 통해 한반도 정세와 관련,이같이
밝히고 한.소 국 교수립에 대해 북한의 일부에서는 이론도 있으나
이해해줄 것으로 생각하며 소련은 북한과의 관계도 좀더 확대할 생각을
하고 있다 고 말했다.
그는 또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추진은 한반도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 고 아시아 평화를 위해서는 한국도 북한도 무시할 수 없는
시대로 바뀌었다 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 일본의 자본및 기술,중국의 노동력,소련의 자원을
훌륭하게 배합해 동아시아의 경제발전으로 연결시키는 일이 현실화되고
있다고 전제, 한국을 비롯 일본,소련,중국,북한 등 5개국의 협력회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