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고장 여부를 신고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전화고장신고 자동
응대서비스가 시행된다.
이해욱 전기통신공사 사장은 2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는 11월1일부터
서울 동대문전화국 행당분국의 292국-296국 가입자를 대상으로 전화고장
신고 자동응대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사장은 이는 전화고장신고 내용중 실제고장은 6%뿐이고 나머지 94%는
고장이 아닌 문의성 신고로 나타나 문의성신고에 의한 접수처리 지연을
해소, 신고자가 접수요원을 통하지 않고도 고장여부를 확인토록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행당전화국내의 고장신고자는 국번없이 110번이나 국번+1166번을 돌린후
"고장전화번호를 다이얼하십시오"라는 안내를 듣고 번호를 누르면 전화상태
시험결과를 음성으로 들을 수 있게 된다.
이때 시험결과통보는 "통화중" "전화를 받지 않는 상태" "실제고장"
등으로 안내하며 실제고장인 경우 즉시 수리해 준다.
통신공사는 이번 시범서비스를 시작으로 내년부터는 단계적으로 전국
가입자에게 확대실시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