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4일 경희대/외대/한양대등 3개 대학생회가 남북통일학술제
개최를 위해 신청한 북한대학생과의 판문점 접촉을 불허키로 했다.
통일원 당국자는 "학생회가 계획중인 학술토론회의 목적이 국가보안법의
철폐, 국법을 어긴 사람들의 석방결의등 남북교류협력의 내용으로는
적절치 못한 것을 포함하고 있어 사회적으로 불필요한 마찰과 혼란을
초래할 것이 분명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남북학생접촉의 불허사유를
밝혔다.
이에따라 김상협 대한적십자사총재는 북한적십자회 이성호 중앙위원장
대리에게 전화통지문을 보내 한국정부가 한국외대등 3개 대학 학생회의
북한학생 접촉신청을 불허했다고 통보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