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노대군도(일본명 첨각열도)의 영유권 주장을 둘러사고 대만지도자들이
이번 분쟁에서 일본측에 결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하고 있는
가운데 대북 시민들은 23일 일본의 대만 주재 비공식대사관인 문류협회
앞에서 애국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한편 일본은 8개섬으로 구성된 무인도에 불과하나 풍부한 석유매장량을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균노대가 일본 영토에 속한다고 공식
천명했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사카모토 미소지 관방장관은 "일본으로서는
첨각열도가 일본것이며 이같은 우리의 견해에는 어떤 변화도 없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사카모토 장관은 해상자위대가 이열도에 대만의 체전용 성화를 순회 봉송
하고 국기를 꼽기위해 체육인과 정치인들을 태운 2척의 대만어선들이 시도한
상륙을 저지하고 이들을 회항시킨 것은 "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또한 일본 해상자위대는 차후에도 있을 것으로 예견되는 이같은 영유권에
대한 도전행위에 대비, 균노대군도 주변의 순시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적백촌 대만행정원장은 이날 입법원(의회)에서의 연설을 통해 "이번
사건으로 중대하고도 예견치 못한 많은 결과들이 초래될 수도 있다"면서
의원들이 이를 단순한 정치적인 쇼로 이용해선 안될 것이라고 경고하는
한편 이번 사태를 주권수호적인 측면에서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