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 통추회의가 야권통합중재 노력을 포기, 통합협상이 사실상 결렬
됨에 따라 평민/민주당내 일부 통합파 의원들이 이에 반발, 독자행동을
벌이고 있어 이를 둘러싼 야권의 진통이 재연되고 있다.
조윤형 노승환 이상수 이해찬 의원등 평민당내 통합파의원 10여명은
24일 저녁 시내 모음식점에서 회동을 갖고 독자적인 통합노력을 위한
모색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날 모임에서 독자적인 통합안을 마련, 이를 양당 지도부에게
수락토록 촉구하는 동시에 양당지도부에 대한 압력수단으로 서명작업에
들어가는 문제, 통합파에 지구당 위원장들까지 포함시키는 문제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한 관계자가 전했다.
이밖에도 통합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평민당 통합파의원들이 집단적으로
등원을 거부하는 문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