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최근 당내에서 다시 일고있는 내각제개헌 논란과 관련,
금년중에는 내각제 공론화는 물론 내각제논의를 일체 중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민자당총재인 노태우대통령은 24일상오 김영삼대표최고위원, 김종필,
박태준최 고위원과 조찬회동을 가진데 이어 김대표와 단독요담을 갖고
금년중 물가안정과 범 죄와의 전쟁등 민생문제를 반드시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연내에는 내각제공론화주장 을 통해 문제를 야기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다고 김대표가 회동이 끝난 뒤 밝혔다.
김대표는 당사에 돌아와 당무회의에서 "민생문제를 반드시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도 연내에 내각제문제를 공론화한다는 것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히고 "노대통령도 특별히 그러한
차원에서 연내 내각제를 공론화함으 로써 다시 문제가 야기되고 있는데
그런일이 없도록 당부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날 청와대회동에서 민자당 수뇌부는 내각제의 연내 공론화를
하지않기 로 의견을 같이했으나 내년초에 가서는 내각제 골격제시와 이를
통한 공론화를시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민자당은 또 난항을 거듭중인 지자제협상과 관련, 광역자치단체의
의회및 단체 장선거에 한해 정당추천제를 도입하고 시.군.구등
기초자치단체 선거에는 정당참여 를 배제해야 한다는 기존입장을
재확인하고 여야협상에서 김윤환원내총무를 통해 이 를 설득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