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과 평민당은 24일하오 총무회담을 갖고 이견을 보이고
있는 시.군.구등 기초자치단체 정당참여허용문제를 절충했으나
양당의 입장차이가 워낙 커 접근점을 찾지 못했다.
회담에서 평민당의 김영배원내총무는 기초단체의회및 단체장선거에의
정당추천 제 도입은 양보할수 없다고 주장하고 지자제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정국은 물 론 국회정상화에도 응할수 없다며 정당추천제 수용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대해 민자당의 김윤환원내총무는 기초자치단체선거에 장당참여를
허용할수 없다는 것은 민자당의 움직일수 없는 입장이라고 평민당의 요구를
거부함으로써 지 자제협상은 사실상 교착상태에 빠졌다.
민자당과 평민당은 또 이날 회담에서 여야총재회담문제를 협의했으나
민자당의 김총무는 <선총무간 타결 후총재회담>을 주장한 반면 평민당의
김총무는 여야총재회 담에서의 미합의사항 타결을 요구해 역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