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시아만 사태에 대한 새로운 우려가 대두됨에 따라 23일 석유가가
전날의 급락에서 반전, 다시 상승했다.
이날 하오 런던 석유 선물시장에서 12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약 28.50 달러에 거래돼 전날 폐장가인 26.82 달러에 비해 배럴당
1.68 달러의 상승을 보였다. 이날 석유가는 한때 배럴당 최고 29.20 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조지 부시 미대통령은 페르시아만 사태에 있어 타협이란 있을 수
없다고 밝혔으며 사우디아라비아 관리들은 사우디 국방장관이 21일
이라크에 대해 행한 회 유적인 발언은 잘못 해석된 것이라고
수정했다.이때문에 페르시아만 사태에 대한 새 로운 우려를 낳게 했다.
앞서 22일 뉴욕 시장에서는 사우디 국방장관이 이라크에 대해 회유적인
것으로 해석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석유가가 배럴당 5.41
달러가 하락,하루 등락폭으로서는 가장 큰 유가하락을 기록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