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이후 해외여행을 나서는 사람이 줄어들고 있다.
24일 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7,8월 월평균 15만명 선에 달하던
해외여행자 수가 9월에 13만명으로 줄어든데 이어 이달 들어서도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이는 과소비 추방운동 등의 여파로 호화사치성 해외관광 여행자들이
해외나들이 를 삼가고 있는데다 휴가기간도 대부분 끝남에 따라 관광목적
출국자들이 줄어들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한편 관광외화 지출도 올들어 꾸준히 감소세가 지속돼 9월중 1인당
해외여행 경 비는 2천1백14달러로 지난해 9월의 2천5백42달러에 비해
16.8%가 줄어들었다.
한편 올들어 지난 9월말까지 외국인관광객 입국자수는 모두
2백18만여명으로 지 난해보다 7.5% 가량 늘었으나 이들로부터 벌어들인
관광외화 수입은 총 25억4천여만 달러로 지난해보다도 오히려 2.8%가
감소했다.
이에따라 올들어 지난 9월말까지의 관광외화 수지는 지출
23억3천여만달러,수입 25억4천여만달러로 2억1천여만달러의 흑자를 보이고
있다.
교통부는 연말까지 외국인관광객 입국자 3백만명,내국인 출국자
1백60만명에 관 광수입 39억달러,관광지출 35억달러등으로 예상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