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소는 24일 주식매매분부터 위탁증거금을 모두 현금으로
내도록 하고 감리종목으로 지정되더라도 이들 종목의 가격제한폭을
절반으로 줄이지 않기로 했다.
고병우 증권거래소이사장은 23일 하오 기자들과 만나 최근의
폭등장세를 편승, 성행하고 있는 초단타매매를 근절하기 위해 현재 현금
20%와 대용증권 20%로 되어 있는 위탁증거금의 납부한도를 현금 40%로
변경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함께 감리종목으로 지정되면 가격제한폭을 절반으로 줄여
왔으나 앞으 로는 이러한 제한을 없애고 일반종목과 똑같은 가격제한폭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 했다.
증권거래소는 지난해 12.12 증시부양대책 이후 위탁증거금의 납부를
대용증 권만으로도 가능토록 했으나 가수요를 촉발시켜 증시의
수급불균형을 초래하자 지난 4월26일 이를 현금 20%와 대용증권 20%로
변경했었다.
한편 감리종목은 가격제한폭이 줄어들지 않더라도 신용거래가 중단되고
대용증권으로의 사용이 불가능한 것은 종전과 변함이 없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