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섬유산업의 대공산권 진출을 위해서는 이들 국가에 맞는 가격과
제품특성,경쟁상황,법적환경,수입규제등의 문제점들을 우선적으로 고려,
해결해야할 것으로 지적됐다.
22일 하오 한국섬유산업연합회가 한국종합전시장(KOEX)회의실에서
대공산권 섬유산업 진출및 수출시장 확대방안 이라는 주제로 가진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국 내 섬유산업의 시장잠재력이 큰 소련을 포함한
동구권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이들 국 가의 정치,경제적인 여건을
감안,이같은 문제들을 선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교역방법은 보상무역과 생산협력,판매협력등 다양한 경제협력 형태를
취하되 특히 이들 국가는 간접수입을 원하고 있어 3각무역을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이를위해 국내 섬유업계는 <> 공장시설의 생산성 향상과 <> 품질제고
<> 기술향상 <> 가공및 제조능력의 향상문제등 자체적인 공동문제를 우선
해결하고 이들 국가에의 진출을 꾀하되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해 국가별로
분산 투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섬유산업의 업종별 기업제휴및 직접
투자방안으로 화섬은 기술수출및 산업용,가정용 수요를 개발하고 직물및
편물은 디자인,소재개발, 염색가공은 가공기술과 고속 염색기술을 이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또 의류는 저가류 원자재개발에 이어 점차적으로 고급의류 생산을
꾀하며 패션과 디자인위주 개발및 개발협력을 도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